내가족 처럼 정성껏 모시겠습니다.

상장례정보

상담 및 문의

041-588-4444

상담시간 : 24시간 상담가능

조문예절

조문절차

  • 1.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문밖에서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 든다.
  • 2. 상제에게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고 앉는다.
  • 3. 분향 방법은
    향나무를 깎은 나무향일 경우는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불 위에 놓는데 이 때 왼손으로 오른손목을 바친다. 선향(線香.막대향)일 경우 하나나 둘을 집어 촛불에 불을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던가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절대 입으로 불면 안 된다. 다음으로 두 손으로 공손히 향로에 꽂는데 선향은 하나로 충분하나 여러개일 경우 반드시 하나씩 꽂아야 한다.
  • 4. 영좌 앞에 일어서서 잠깐 묵념 후 두 번 절한다.
  • 5. 영좌에서 물러나 상제에게 절한다. 이 때 상제도 같이 절한다. 종교에 따라 절을 하지 않는 경우는 정중히 고개를 숙여 예를 표해도 된다.
  • 6. 평소 안면이 있는 경우라면 상제에게 조문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 때에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된 이것저것 질문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
  • 7. 조문이 끝나고 물러나올 때에는 두세 걸음 뒤로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예의이다.

조문안내

조문시 인사말

문상 시에는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주에게 절한 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며 전통적인 예의이기도 하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 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뜻이며 오히려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 된다. 마찬가지로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말을 하지 않는 것을 모범으로 여기며, 더욱이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전통적인 관습이다. 그러나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친소 관계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건네는 것이 합리적이다. 격식이나 형식을 차린 표현보다 따뜻하고 진지한 위로 한마디를 미리 문상 전에 준비하는 것이 좋다. 상주도 '고맙습니다',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등으로 문상에 대한 감사를 표한다.

상제에게 하는 조문인사

  • 상제의 부모인 경우
    "환중이시라는 소식을 듣고도 찾아뵈옵지 못하여 죄송하기가 한이 없습니다"
    인사 말 다음에는 장일과 장지를 묻는데,
    "장례모실 곳도 정하셨습니까?" 정도로 한다.
  • 상제의 조부모인 경우
    조부모 상이라도 승중이면 부모상의 인사 내용과 같다.
    "조부님께서 돌아가셔서 얼마나 애통하십니까?"
  • 상제의 아내인 경우
    "영부인 상을 당하시어 얼마나 비통하십니까?"
  • 상제의 형제인 경우
    "백씨(동생이면 계씨)상을 당하시어 얼마나 비통하십니까?"
  • 아들이 죽었을 때 그 부모에게
    "이런 참변이 어디에 있습니까. 얼마나 비통하십니까?"